메일링 서비스를 신청/변경하시려면 다음의 메일링구독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메일링 구독하기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mail(0).jpg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조회수 40858

당신의 리더십을 위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목회자와 소그룹 지도자, 제자.사역 훈련생들의 리더십 계발을 위해 메일링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정보와 자료, 칼럼을 통해 여러분의 삶과 사역을 풍성히 하시기 바랍니다. 리더십 네트워크 최신의 목회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보십시오. 최근의 목회 경향과 도서 정보를 담은 목회 칼럼과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72호 - 변화된 지도자가 되어보라

조회수 446

현대 교회의 적합한 ‘변화된 지도자’는 전통에 대해 바른 시각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전통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단순히 전통만을 고집하다 중요한 본질을 잊어버릴 때가 많습니다. 변화된 지도자가 된다고 해서 전통을 무시해야 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다만 전통에 너무 집착하다 보면 전통적인 방법론에 얽매여 크게 실수를 범할 여지가 있다는 것입니다. 전통의 가장 큰 약점은 그것이 규격화되고 율법화되고 조직화되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메시지의 핵심은 변함이 없어야 하지만, 메시지를 전하는 방법은 시대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으며 또한 바뀌지 않으면 안 됩니다. 박물관에 있는 화석을 보십시오. 생명이 사라진 과거의 흔적일 뿐입니다. 많은 교회가 전통적으로 행해온 화석화된...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71호 - 크리스천 리더는 가정에 대해 어떤 소명을 가져야 하는가?

조회수 477

크리스천 리더는 가정을 돌보아선 안되는가? 한 사람의 사역자가 수 천명의 성도를 감당해야 하는 중국교회의 이야기입니다. 리(Li)라는 여목사는 매주 여섯 번 설교하고, 7년동안 휴가는 커녕 하루도 제대로 쉬어보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근처 신학교에서 조직신학까지 가르칩니다. 하나뿐인 부목사는 안수를 받지 못했기에 설교에 대한 부담을 나누기도 힘든 상황입니다. 리의 남편은 차로 다섯 시간 떨어진 다른 도시의 신학교 전임교수입니다. 두 사람은 겨우 2주에 한번 얼굴을 보며, 아직 십대인 두 아들은 미국에서 학교를 다닙니다. 기껏해야 1년에 한 두번 아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의 상황이 최악은 아닙니다. 다른 도시에 사는 어떤 목사의 사모와 자녀들이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70호 - 건강한 리더십을 개발하라

조회수 572

1912년 4월 12일 밤, 타이타닉호의 무전실은 다른 배들로부터 전해져 오는 빙산에 관한 경고문을 받느라 몹시도 분주했지만, 선장과 항해사는 그것들을 으레 있는 경고로 여겼습니다. 이후 케이프레이스 근처를 항해할 때 증기선 메사바로부터 받은 거대한 빙산에 대한 급박한 경고 역시 무시되었습니다. 밤 11시 30분 경, 전방에 검은 물체가 있음이 항해사에게 보고되었고, 배는 전속력으로 후진하며 우측으로 선회를 시도했지만 결국 빙산과 부딪히고 말았습니다. 이 사고로 1,517명의 고귀한 생명이 차가운 바닷속으로 수장되었습니다. 타이타닉호의 불행을 가져온 것은 선체의 결함이 아니라 부주의한 선장의 리더십이었습니다. 지도자의 자리는 주님의 나라를 위해 귀하게 쓰임 받을 수 있는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9호 - 세상의 방법을 교회에서 사용하기 전에

조회수 538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라고 말씀하셨고, 바울은 세상의 것을 초등학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교회는 세상의 문물과 방법론을 완전히 등져야 하는 것일까요? 만약 그것을 사용한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 받아들여야 할까요? 성경에 등장하지 않는 것은 무조건 세상 것이라는 이분법적인 논리는 성도의 삶에 맞지도 않고 성경적이지도 않습니다. 교회에서 사용하는 마이크도 성경에 등장한 바 없고 교회에 오기 위해 타는 자동차도 성경에 등장한 바 없지만 모두 우리 신앙의 유익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신앙생활에 유익을 주는 면이 있다고 해서 무분별하게 세상의 문물을 받아들이는 것 역시 성경적이지 못합니다. 세상의 방법과 문물을 받아들일 때...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8호 - 하나님 나라를 보게 하라

조회수 712

예수님의 핵심 가르침을 요약하면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입니다. 따라서 예수님의 지상 목표 역시 “잃어버린 양들이 회개하고 천국 백성이 되는 것”에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의 그리스도인 중에 상당수는 천국은 “죽은 후에나 가는 곳”이며 “시집 장가가는 일 없이 그저 늘 찬송만 하는 곳”이라고 막연하게 생각합니다.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 이렇게 천국을 “죽은 후의 문제”로만 생각하는 그리스도인을 통렬하게 비판합니다. C.S. 루이스 역시 천국에 대한 무관심이 교회가 무기력해진 원인이라고 말합니다. 오늘날 교회는 많은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내부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외부적인 문제로, 마치 매일 살얼음판을 걷는 것과 같은 상황을 맞이하며 살아갑니다. 이렇게 우리가 겪...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7호 - 사역자를 세우는 지도력

조회수 636

성장하는 교회와 성장하지 못하는 교회에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A. 슈바르츠가 1,000개의 교회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분석해 정리한 ‘자연적 교회 성장’에는 교회 성장과 관련된 8가지 질적 속성이 제시되는데, 그 중에서도 지도력과 관련된 부분을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도력 분야에 관한 기존의 교회성장 관련 문헌을 보면 성장하는 교회 목사들의 지도력 스타일은 사람 중심이기보다는 과업 중심, 관계지향적이기보다는 목표지향적, 팀 사역 위주보다는 권위주의적 스타일이라는 사실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모델로 삼을 만한 교회를 선정할 때, 어떤 저자들은 성장하고 있는 교회보다는 큰 교회에 끌려 이들을 연구대상으로 했을 수도 있는데, 큰 교회는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6호 - 다음 세대 리더십을 준비하라

조회수 675

문제가 없었던 김 목사의 목회 이야기 김목사는 지난 35년 중앙교회를 담임했습니다. 교회의 쇠퇴기에 부임한 젊은 목사는 새로운 에너지로 교회를 부흥시켰고, 72명이던 성도가 40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그런데 최근 11년은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어느 시점부터 젊은 성도들은 부근의 새로운 교회로 점점 빠져나갔습니다. 김목사는 예배도 젊은이 예배로 바꾸고 교회 홈페이지도 만들고, 심지어 젊고 활기 넘치는 부목사도 초빙하는 노력을 기울였으나, 교회는 계속해서 나이가 들어갔습니다. 김목사의 건강은 갈수록 나빠져 가벼운 심장마비를 겪은 후 66세에 갑작스레 은퇴하게 되었습니다. 어느덧 120명으로 줄어들어 있었던 교회는 새로운 국면에 더는 적응하기 어려웠습니다.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5호 - 속박으로부터 자유한 리더

조회수 742

용감한 해적처럼 보이는 한 남자가 성 깊숙이 자리한 작은 감옥에서 끌려 나왔습니다. 이 죄수의 발목에는 아주 무거운 족쇄가 채워져 있습니다. 그는 족쇄의 무게로 인해 중심을 잃고 비틀거렸습니다. 마음먹은 대로 바로 움직일 수도, 빨리 걸을 수도 없었습니다. 하나님의 기름부음 받은 리더가 자유롭게 리더십을 발휘하고 싶어도 속박되어 있는 탓에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자유케 하기’입니다. 과거에서 자유롭기 우리에게는 자신의 지도력을 ‘강화’시켜 주는 경험과 지도력을 ‘방해’하는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 경험을 적절히 돌아보고 평가해보는 것은 리더가 인생 여정에서 어떤 부분에 얽매여 있는지를 알게 해줍니다. 이런 사실에서 풀려...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4호 - 영적 성장의 길

조회수 731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제자의 길입니다. 이 길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고단한 길입니다. 제자는 우리의 영원한 모본이신 예수님을 닮아가는 일에 헌신해야 합니다. 사도바울은 에베소 성도들에게 그분을 아는 넓이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를 몸소 깨달아 하나님의 충만함에 이르기를 원했습니다. 케네스 해긴 목사는 <하나님과 동행하기> 라는 책에서 성도가 영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다섯 가지 원리를 제시합니다. 이러한 단계를 밟아 가면, 우리는 사랑으로 진리를 말하며 모든 일에 머리 되신 그리스도를 닮아가게 될 것입니다. 1단계: 잊어버리는 법을 배우라 영적 성장의 1단계는 과거를 잊어버리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바울은 주님 안에서 자라면서 주님...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3호 - 최소치를 넘어 능동이 되게 하라

조회수 720

예수님의 말씀은 그 당시에 굉장히 도전적이고 진보적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통해 심령의 변화와 회개의 역사를 체험하였지만, 어떤 이들은 예수님이 율법에 대해 느슨하며 토라를 훼손함으로써 사람들을 그릇된 길로 인도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말씀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예수님은 오히려 율법에 대해 기준치를 높이셨습니다.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마5:20). “만일 네 오른 눈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마5:29). 율법에 울타리 치기 랍비의 해석을 주관하는 한 가지 중요한 원리는 ‘토라 주변에 울타리 치기’였...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