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849호 - MZ세대를 위한 목회 리더십

조회수 446

누구나 한번쯤은 MZ세대라는 말을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에서 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하나로 묶은 표현입니다. 세대 분류 전문가들은 MZ세대의 특성을 세 가지로 꼽습니다. ‘디지털 네이티브’, ‘개인주의적 성향’, ‘현재지향적 성향’입니다. 지금의 MZ세대들과 과거의 2030세대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전혀 다른 성장 배경입니다. 이들은 단군 이래 가장 똑똑하고 스펙이 좋은 세대라서 문제해결 능력도 탁월합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들은 ‘단군 이래’ 부모보다 가난한 첫 세대입니다. MZ세대는 왜 교회를 떠나는가? 문제는 MZ세대가 기독교신앙을 버리고 교회를 떠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한국갤럽의...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8호 - 최고의 리더는 글을 쓰는 리더다

조회수 617

리더가 공동체 안에서 온전히 리더십을 발휘하기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닙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공동체가 한 방향으로 정렬되게 만드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세계에서 소위 최고의 리더라고 인정받는 사람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사람들을 설득하고 공동체를 이끌기 위해 글을 쓴다는 것입니다.   보통 우리가 리더십을 논할 때 리더의 자질이나 역량, 공동체를 이끄는 기술과 같은 부분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정작 ‘글쓰기’가 리더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간과할 때가 많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 아마존의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 버크셔헤서웨이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7호 - 교회에 필요한 14가지 리더십 원리(1)

조회수 530

교회 리더십에게는 항상 높은 도덕적 기준과 성품, 뜨거운 신앙과 탁월한 능력 등 누구나 환영할 만한 다양한 자질들이 요구됩니다. 그러나 이상적인 기준들을 잠시 내려놓고, 이 땅에 두발 딛은 현실적 공동체로서, 실제로 교회 리더십에게 요구되는 항목들이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길 소망합니다. 무디바이블 칼리지와 달라스신학교의 교수로 사역하고, 달라스에서 펠로십바이블교회를 담임하여 12개의 형제교회를 분립개척한 진게츠 목사는, 그의 책 <직분론>에서 성경과 경험을 토대로 교회를 세워갈 때 필요한 리더십의 원리를 14가지로 정리하는데, 오늘은 그 중 앞선 7가지를 간단히 나눠봅니다. 원리 1: 최초의 공식적인 임명은 특별한 의미가 있음을 기억...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6호 - 공동체의 갈등을 극복하라

조회수 649

공동체의 리더는 종종 갈등상황에 직면합니다. 리더와 구성원 간의 갈등, 구성원들 간의 갈등, 다른 공동체와의 갈등 등 다양한 형태의 갈등상황을 보고 겪습니다. 갈등의 사전적인 의미를 보면, 두 가지 이상의 목표나 동기, 정서가 서로 충돌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갈등이란 한자를 보면 칡과 등나무라는 뜻으로, 칡과 등나무가 얽히듯이 일이나 사정 등이 복잡하게 뒤얽혀 화합하지 못하는 모양을 말합니다. 갈등이 유익한 면이 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행여 상처와 흔적이 남기 때문에 갈등이 가져오는 유익은 많지 않아 보입니다.   갈등은 개인이나 공동체에 비생산적이고, 관계를 파괴하며 값비싼 대가를 요구합니다. 많은 연구에서 개인이...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4호 - 뉴노멀 시대의 리더가 갖추어야 할 덕목

조회수 229

세상이 문을 닫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되면서 우리의 삶은 급격하게 변해갔습니다. 우리는 삶의 모든 영역에서 시험을 받았고, 사람들 사이에 갈등이 잇따랐습니다. 온 가족이 오랫동안 집 안에서 지지고 볶는 데다 언제 일자리를 잃을지 모르는 스트레스까지 더해져서, 가족들이 이 시간을 누리며 함께 성장할 길을 찾기보다는 문제만 바라보는 상황입니다. 이렇게 코로나 위기에 위험을 감수하는 상황에서 가족과 친구들 간에 관계에 틈을 만들어 냈습니다. 미국에서 트라우마 상담가로 널리 알려진 노먼 라이트 박사는 코로나 거리두기로 사랑과 접촉에 굶주려 있으며, 마음속에 떨어진 한 방울의 걱정이 점점 삶을 가라앉게 만들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좌절감이 치솟고 분노와 걱정과 두...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5호 - 코로나를 통해 교회가 배운 것은

조회수 552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코로나 팬데믹의 시간을 보내며, 많은 목회자들은 교회가 무엇이며, 무엇을 위해 부름을 받았는지 성찰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교회가 지난 수십 년 동안 경험한 것보다 더 명확하고 정확하게 본질을 바라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시간을 통해 교회는 무엇을 직면하게 됐고, 어떤 교훈을 얻었을까요? 일부는 긍정적이고 일부는 부정적입니다. 부정적인 측면 먼저 교회 현장에서 예배드리는 숫자가 이전에 비해 많이 감소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는 숫자가 급격히 증가했고, 오히려 코로나 이전보다 더 많은 성도가 예배를 드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온라인 예배의 열기는 그리 오래 가지 못했...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3호 - 비난하지 않는 리더

조회수 864

미국의 유명 강사이자 작가인 데일 카네기(Dale Carnegie)는 자기계발서의 최초라고 할 수 있는 <인간관계론>(How to Win Friends and Influence People)을 썼습니다. 1936년에 처음 출판된 이 책은 전 세계적으로 6천만 부 이상 판매되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웠습니다. 기존의 책들과는 다르게 수많은 사례들을 바탕으로 견고히 세워진 이론을 전달하고, 실제적이고 실천가능한 지침들을 소개했기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는 카네기 연구소를 설립해 인간 경영과 자기 계발 분야 최고의 컨설턴트가 되었으며, 이후 수많은 저서를 통해 인간관계에서 나타나는 심리와 스트레스를 분석하고 인간 관계론을 체계화시켰습니다.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2호 - 리더는 강함과 약함을 함께 드러내야 한다

조회수 651

혼란스러운 사회속에서 많은 사람들은 리더에게 강한 리더십을 기대합니다. 많은 리더들이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 강한 리더십만을 추구하다가, 어느새 자신이 이끄는 사람들과 점점 멀어지는 것을 경험하고 고민에 빠집니다. 자신은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새 사람들은 자신을 친밀히 여기지 않고 그들과는 거리가 있는 다른 존재처럼 바라보는 것을 느낍니다. 그리고 이런 고민 속에서 리더십은 다시 위기에 빠집니다. 강한 리더십을 세워가면서 친밀함도 놓치지 않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존 오트버그 목사는 그의 책<관계훈련>에서, 강함을 드러내기 위해 약함을 감추어야 한다는 통념과 달리 인간관계에서는 강함과 약함이 공존해야 더욱 깊은 관계를...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1호 - 나에게 맞는 리더십 스타일 찾기

조회수 950

리더십 스타일은 다양합니다. 모든 리더는 고유한 개성과 경험이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특정 스타일이 형성됩니다. 이러한 스타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하므로, 리더의 현재 모습은 되고자 하는 리더의 모습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에게 맞는 리더십 스타일은 무엇일까요? 나에게 맞는 리더십 스타일을 찾을 수 있도록 리더십 스타일과 이론 5가지를 소개합니다.   1. 권위주의형   권위주의형 리더는 동료에게 명확한 지시를 내리고 통제합니다. 의사 결정은 중앙 집중식이므로 리더가 중요한 결정을 내립니다. 권위주의형 리더는 전체 상황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가지고 있지만, 작업별로 또는 필요할 때만 나머지 팀원들을 참여시킵...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40호 - 조직 안의 썩은 사과 해결하기

조회수 893

스탠포드 경영대학원의 로버트 서튼(Robert Sutton) 교수는 효과적인 팀, 조직을 만드는 데는 긍정성을 더하는 것이 아니라 부정성을 제거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직 내 긍정적인 사람들의 영향보다 부정적인 사람들의 영향이 더 크기 때문에 부정적인 사람들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리더십의 효과성도 달라집니다.   썩은 사과를 쉽게 결정해서는 안 된다 서튼 교수는 썩은 사과를 대응하는 첫 단계로 썩은 사과를 식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누가 썩은 사과인지 규정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특정 상황에서 거슬리는 행동을 보인다고 해서 섣불리 조직 내 썩은 사과라고 규정해서는 안 됩니다. 조직에서 나...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