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761호 - 리더란 무엇인가

조회수 309

리더의 영향력은 절대적입니다. 훌륭한 리더는 공동체 구성원들을 만족시키면서 바람직한 현재의 성과를 낼 뿐 아니라,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미래의 모멘텀을 계속 만들어냅니다. 반대로 변변치 않은 리더는 성과는커녕 공동체와 구성원들의 미래를 망쳐버립니다.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면서, 새롭게 리더로 세워져 헌신하는 사람들이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전해야 하는 내용을 함께 살펴보면 좋겠습니다. 리더는 뇌처럼 일한다 리더는 뇌처럼 일하는 존재입니다. 뇌는 우리 몸의 신체 부위와 장기들이 각자에게 맡겨진 일을 묵묵히 수행하도록 지시를 내리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뇌는 늘 지시나 명령을 통해 몸을 통제하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뇌는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눈...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60호 - 유종의 미의 향기가 나게 하라!

조회수 585

모든 리더들은 동시대의 모델입니다. 그들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사람의 본을 보여줌으로써 다음 세대 리더들의 멘토가 됩니다. 리더는 본이 되는 모델링을 최대한 활용해야 하고, 유종의 미를 거두는 삶을 통해 다음 세대 리더들에게 영감을 주며, 엘리야의 겉옷처럼 삶의 유산을 남겨야 합니다. 풀러 신학교에서 30년 넘게 리더십을 연구한 로버트 클린턴 박사는 목회자, 선교사, 평신도 지도자들에게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삶과 사역에 있어 대표적 리더십 시나리오를 통하여, 그리고 100여명의 성경 인물에 대한 리더십 연구를 통하여 우리가 어떻게 삶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지 그 방법과 길을 가르쳐줍니다. 그는 유종의 미를 거둔 효과적인 리더들을 비교 연구하면서 여섯...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9호 - 교회의 비전을 개발하라

조회수 512

리더의 고민: 비전 리더는 항상 비전 개발을 위해 고심합니다. 특히 지금과 같은 연말 시즌이 되면 리더는 다음해 공동체가 집중할 비전을 개발하기 위해 고민합니다. 교회에는 왜 비전이 필요하고, 어떻게 비전을 세워야 할까요? 인구절벽과 세속주의가 범람하는 시대, 비전은 교회가 어디를 바라보아야 하고, 어디로 항해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나침반입니다. 교회 공동체의 비전은 교회 공동체의 신학적 지식과 성품과 선교행위가 어떤 수준인지 잘 나타냅니다. 비전은 교회가 세상에 어떻게 다가서고, 어떻게 가르치며, 어떻게 제자로 만드는지를 결정합니다. 비전은 성경과 교회가 처한 상황을 결합시키는 것입니다. 올바른 비전은 교회가 처한 세상이라는 상황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를 길러...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8호 - 리더십과 자기 훈련

조회수 561

순전히 타고난 재능 덕분에 탁월한 경지에 이르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영향력 있는 진짜 리더는 스스로 훈련에 힘써 자신의 재능을 최대한 살려내는 사람입니다. 사도 바울은 삶을 육상 같은 운동시합에 비유하곤 했습니다(행 20:24, 갈 2:2, 빌 2:16). 그는 삶의 경주에서 실격당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을 쳐서 육신의 욕망을 제한하고 자기 몸을 복종 시켰습니다. 남들에게 전파한 후에 자기가 실격되는 일이 없도록 말입니다. 그는 상에서 눈을 떼지 않았고(빌 3:13-14) 경건에 이르기를 연습했습니다(딤전 4:7). 인내로써 경주한 것입니다(히 12:1). 우리는 훈련을 통해 욕망대로 살지 않고 원칙대로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그 자체...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6호 - 우크 엔카쿠멘

조회수 617

크리스천 리더가 받는 압박감은 극심하고 보통 수그러들 줄 모릅니다. 몇 가지 예를 들어보면, 우리는 바쁘고 피곤합니다. 휴가는 말할 것도 없고 가족들을 위해서도 충분한 시간을 내기가 어렵습니다. 인정받는 리더로 살기 위해 느끼는 책임감도 만만치 않습니다. 누군가 사역을 비판할 때는 그 비판의 화살을 견디고 힘겨운 결단을 내리는 책임을 감당합니다. 우리는 이 모든 문제로 인해 낙심합니다. 사실 낙심이야말로 사역에서 가장 위험한 문제입니다. 낙심은 비전과 열정을 빼앗아 갑니다. 따라서 우리가 던져야 할 질문은 ‘어떻게 이 압박감을 견뎌 내느냐’에 있습니다. 고린도후서 4장 1절과 16절에 보면, 반복되는 헬라어 어구가 있습니다. 그것은 ‘우크 엔카쿠멘(ouk enkako...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5호 - 리더의 16가지 자질

조회수 840

성경에는 이미 영적 지도자의 자질에 대해 충분히 언급하고 있습니다. 바울이 디모데에게 보낸 편지에서 교회에서 영적 지도자의 역할을 하는 장로와 집사의 필요조건들을 상세히 다루었고, 사무엘상에서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왕은 어떤 왕인지 그 조건들을 알 수 있습니다. 오스왈드 샌더스는 그의 책 <영적지도력>에서 성경이 제시하는 영적 지도자의 자질을 기초로 두고, 그 위에 현대사회의 상황에 걸맞는 영적 지도자들의 자질을 더하여 총 16가지 자질을 제시합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며, 자신이 갖춘 리더십의 다양한 자질들 중 더 확충해야 하는 부분은 무엇이 있을지 되새겨 봅시다. 1. 훈련 리더는 훈련된 사람이어야 하고, 훈련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4호 - 희생 리더십

조회수 737

프랑스의 조각가 로댕이 만든 <칼레의 시민>이라는 군상이 있습니다. 14세기에 영국과 프랑스가 싸운 백년전쟁 때 프랑스의 칼레를 구한 6명의 영웅적 시민들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조각상입니다. 1347년 영국 왕 에드워드 3세가 이끄는 영국군은 프랑스 북부의 항구도시 칼레를 점령합니다. 1년 가까이 저항한 시민들은 학살당할 위기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그때 시장을 비롯한 6명이 칼레를 구하기 위해 교수형을 각오하고 스스로 목에 밧줄을 감고 에드워드 앞으로 출두하였습니다. 6명 모두 풍요로운 삶을 누리던 부유한 귀족들이었습니다. 에드워드 3세는 이들의 희생정신에 감복하여 모두 사면했고 칼레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리더들이 공통적으로 갖는 한 가지...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3호 - 우리 교회도 변할 수 있을까(1)

조회수 852

데릭은 미국 중서부에 약 250명 정도의 성도들이 출석하는 리디머교회의 담임목사였습니다. 그는 23년의 목회 경험과 매력적인 성품을 바탕으로 많은 사람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었습니다. 데릭은 점점 회중 가운데 청년들의 숫자가 증가하는 것을 발견하고는 그의 설교 스타일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그가 시도한 조금 더 대화적이고 격식에서 벗어난 스타일의 설교는 실제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었습니다. 중장년층도 설교 스타일의 변화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눈치였습니다. 그러던 중 데릭은 8년 내내 사용하던 강대상이 점점 거북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아무리 봐도 그 오래된 강대상은 성도들과의 사이를 가로막는 거대한 나무 장애물처럼 느껴졌습니다. 마침내 데릭은 그 강대상...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83호 - 소그룹 리더십의 10가지 기본원칙

조회수 910

가을 사역을 시작하면서, 뜨거운 여름의 휴가기간, 단기선교, 수련회 등은 소그룹이 평상시와 같은 모임을 유지할 수 없게 만드는 외적 요인이 되었을 것입니다. 여름사역기간에 경험한 은혜나 어려움 모두를 가을사역 첫 소그룹 시간을 통해 아름답게 갈무리 해야만 남은 한해 소그룹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 것입니다. 미국의 소그룹 사역 전문사역기관 라이프투게더(Lifetogether, Inc.)의 설립자 브렛 이스트맨(Brett Eastman)이 그의 동역자 케일럽 앤더슨(Caleb Anderson)과 함께 제시한 “소그룹 리더십의 10가지 기본원칙”을 소개합니다. 소그룹 리더들이 9월의 소그룹 사역을 시작할 때 기준으로 삼을 유익한 원칙이 되길 바랍니다. 소그룹 리더십의...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1호 - 지원군이 되는 리더

조회수 888

지속 가능한 집단 픽사(Pixar Animation Studios)는 1995년 이후 제작한 16편의 영화로 편당 평균 50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린 세계적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입니다. 초창기에 픽사는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많은 실패를 경험하고 좌절하고 있을 즈음, 1995년에 제작한 <토이 스토리(Toy Story)>가 3억 6000만 달러의 흥행을 기록하면서 비로소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때 픽사의 창립자 에드윈 캣멀(Edwin Catmull)은 영화의 성공을 기뻐하던 다른 사람들과 달리 깊은 고민을 하나 하게 되었습니다. ‘지속 가능한 집단을 어떻게 만드는가?’ 그는 세계적인 영화사로 성장했던 많은 회사들이 어느 순간 난관에 부딪...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