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링 서비스를 신청/변경하시려면 다음의 메일링구독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메일링 구독하기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mail(0).jpg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조회수 40227

당신의 리더십을 위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목회자와 소그룹 지도자, 제자.사역 훈련생들의 리더십 계발을 위해 메일링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정보와 자료, 칼럼을 통해 여러분의 삶과 사역을 풍성히 하시기 바랍니다. 리더십 네트워크 최신의 목회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보십시오. 최근의 목회 경향과 도서 정보를 담은 목회 칼럼과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2호 - 제자훈련교회는 ‘영靈가족’ 소그룹이다

조회수 2727

제자훈련의 역동성을 확인하고 또 재무장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단위는 소그룹입니다. 이미 소그룹은 셀, 순 등의 형태로 한국교회에 익숙하게 소개되어왔습니다. 그러나 제자훈련 교회의 소그룹은 구역예배나 교제중심의 소그룹의 형태보다는 귀납적 말씀사역 중심의 모임이 되고자 힘씁니다. 이러한 귀납적 말씀사역을 기초에 두고, 나날이 파편화되고 세대갈등의 구도로 치달아가는 현대사회의 양상의 대안으로, 몇몇 제자훈련교회에서는 ‘가정교회’라는 형태의 소그룹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정교회는 초대교회가 각 가정을 중심으로 모이기 시작했고, 또한 교회가 실제 가족과 같은 공동체로 깊은 유대감을 가졌다는 사실에서 출발합니다. 또한, 신약의 교회들이 각 지역에 모인 개별 교회로 역...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1호 - 소그룹이 원하는 리더의 모습 10가지

조회수 3861

소그룹이 원하는 리더의 모습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고,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리더의 모습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1. 소그룹은 인상이 좋은 리더를 원합니다. 다소 엉뚱하기는 하지만, 외모에서 풍기는 인상은 소그룹에 처음 오는 이들뿐만 아니라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이들이 그 소그룹에 참여하는 자세를 정하는 데 무척이나 중요한 요소입니다. 매달 우리 집에서 새가족들을 위한 저녁식사를 나눕니다. 그 한 달 동안에 새로 온 가족들과 그 목장의 리더들이 모여서 식사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는데, 그때 새가족들은 자신들의 목자의 첫 인상에 대하여 많이 이야기 합니다. 물론 리더가 얼굴이 잘생겨야 하거나 예뻐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리더의 인상인데,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1호 - 2017년 소그룹 성장에 필요한 요소

조회수 2686

우리들 모두에게는 ‘더 나은 상태’에 대한 갈망이 있습니다. 우리는 여러 해 동안, 여러 가지 차원에서 실패해오고 있습니다. 실패는 죄책감, 수치심, 정죄감, 열등감을 낳습니다. 그리고 ‘더 나은 상태’는 나 혼자만의 힘으로는 안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더 나은 상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성분이 필요합니다. 은혜와 진리 그리고 시간입니다. 은혜 그리스도인들은 은혜를 용서나 무조건적 수용이나 정죄하지 않는 것으로만 아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물론 그것도 하나님 은혜의 단면이지만 은혜는 그 이상입니다. 은혜란 우리가 자급할 수 없는 것을 하나님이 대신 주시는 것입니다. 은혜란 자격 없는 호의입니다. 그것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좋은 것들을 주시는 것...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0호 - 과도기의 혼란을 안정으로 바꾸는 법

조회수 2878

답이 없어 보이는 시대 한국교회는 과도기에 서 있습니다. 과도기는 그 전 시대가 끝나고, 새 시대가 시작되기 전, 모호한 시기입니다. 더 이상 이전시대의 방법들이 작동하지 않지만, 새로운 방법들은 시도되기만 할 뿐 효과를 보는 것은 몇 없습니다. 밀어닥친 현실 속에서, 사람들은 리더에게 대안을 요구합니다. 하지만 전 시대의 방법으로 수십 년을 살아온 리더이든, 새로운 시대의 방법을 계속 시도해보는 젊은 리더이든, 명확한 대답을 주지 못합니다. 한국교회의 전통적 형태가 곳곳에서 한계를 보이지만, 답이 보이지 않습니다. 기존의 방법이 왜 작동되지 않는지 의아해 하며, 전략적 대안을 마련하려 노력하고, 때론 사람을 바꾸어 보기도 합니다. 아니면 완전히 새로운 방법을 시도...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0호 - 소그룹 구성원들이 잘 모이지 않는 이유와 대처 방안

조회수 3505

소그룹 구성원들이 소그룹 모임에 참석하지 않으려 하는 이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교회마다의 다양한 환경과 구성원의 특성, 전통들이 그 기피원인이 됩니다. 한마디로 구성원들이 소그룹 모임을 거절하는 이유는 단언할 수 없습니다. 개인의 성향과 소그룹 특성은 하나님의 인간 창조만큼이나 다양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소그룹 구성원이 모임에 참석을 기피하는 이유는 담임목회자가 가장 잘 알고 있고, 또 소그룹 순장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첫째, 소그룹의 역동성을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소그룹의 역동성은 자기의 마음속 깊은 곳에 있는 죄악의 무거움과 근심, 그리고 인간 관계의 아픔들을 구성원들에게 꺼내 놓고, 스스럼없이 함께 나누어 가질 때 일어납니다. 또 함께...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19호 - 제자훈련과 소그룹은 Learning Community입니다

조회수 3353

르네상스는 교양혁명입니다. 서구적인 교양의 모태는 고대 헬라 문명입니다. 르네상스의 의미가 바로 다시(re) 태어난다(naissance)는 것입니다. 르네상스의 원래 취지는 희랍의 정신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입니다. 그 운동의 초점은 그리스 고전을 제대로 읽어 보자는 운동과 다름이 없습니다. 당연히 원어, 즉 헬라어 학습을 중요하게 여겼습니다. 이 운동의 여파로 말미암아 종교개혁의 시조인 루터는 신약성경을 새로 읽게 되었습니다. 당시에는 모두 라틴어로 번역된 성경을 읽었는데, 그는 신약성경이 기록된 언어였던 헬라어 원전으로 직접 읽었습니다. 그 결과로 왜곡된 장로의 유전들을 깨닫고 혁파했습니다. 그는 투사가 되기를 원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하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선...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49호 - 성육신적 소그룹

조회수 3372

<성육신적 교회>의 저자 마이클 프로스트는 그의 저서에서 교회가 세상과 동떨어져 이원적 생활을 하는 것이 복음적이지 않다고 말합니다. 그는 현대 사회 자체가 점차 개개인으로 분열되고 남과 거리를 두려 하는데, 교회는 이러한 사회적 흐름의 위험성에 동참해선 안 된다고 말합니다. 현대 사회는 사람을 소모품처럼 여기는 풍조가 있는데, 그는 이를 성육신과 반대되는 개념인 ‘탈육신’이라 칭합니다. 그리스도의 복음은 하나님께서 직접 사람 가운데 오신 성육신의 은혜를 유지해야 하는데, 교회가 현대 사회의 ‘탈육신’의 위험에 노출되어있다는 경고입니다. 이웃 사랑의 명령을 몸으로 직접 실천하지 않고, 그저 이웃 사랑의 가르침에 동조를 표하는 정도로 자신의 사명을 감당했다...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18호 - 목회 사역의 실제 - 목회사역에는 엄중한 책임이 따른다.

조회수 3337

목회 사역은 아무나 감당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가장 어렵고, 엄격하고, 고통스럽고, 엄청난 수고가 따르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벧전 5장 1~4절 말씀은 목자인 우리의 역할을 낮추는 동시에 대목자를 높이는 내용입니다. 이 구절에서 우리는 목회 사역의 실제적인 부분을 생각하게 됩니다. 1절 말씀은 “너희 중 장로들에게 권하노니 나는 함께 장로 된 자요 그리스도의 고난의 증인이요 나타날 영광에 참여할 자니라”라고 합니다. 여기서 “장로”란 연장자 뿐 아니라 경험이 더 많은 사람을 의미합니다. 때로는 나이가 어린 사람이 나이가 많은 사람보다 경험이 더 많을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카누에 오래 앉았다고 카누가 더 멀리 나가는 것은 아닙니다. 얼마나 열심히 노를 저...

자세히 보기 →

448호 - 제2의 종교개혁을 기대하며...
770-282.jpg

[소그룹] 448호 - 제2의 종교개혁을 기대하며...

조회수 3657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종교개혁은 중세 교회의 판을 뒤엎어버렸고, 중세 교회의 탐욕과 뿌리 깊은 부패, 영적인 마비를 폭로하여 신앙의 중심과 영혼의 생명력을 회복한 사건입니다. 한국교회에서도 올 한 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리기 위한 많은 행사를 기획할 것이고, 수많은 언론 매체에서 특집 기사로 다룰 것이고, 다양한 세미나가 준비될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을 위한 `개혁`은 무엇인가?", "누가 개혁해야하는가?", "무엇을 개혁해야하는가?", "어떻게 개혁해야하는가?", "왜 개혁해야하는가?"와 같은 수많은 질문에 우리는 각자 답을 얻어야만 합니다. 소그룹은 제2의 종교개혁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 종교개혁은 성경을 성도들의 손...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17호 - 세대 간의 관계를 다시 정립하십시오

조회수 3290

세대갈등이라는 말이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회 뿐 아니라 교회도 세대 간의 다름을 어떻게 극복하고 위 세대가 젊은이들을 바르게 양육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중요한 질문이 생깁니다. “교회는 여러 세대들의 집합체인가? 그리고 다음 세대는 ‘양육’되어야 하는 사람들인가?”라는 질문입니다. 즉, 교회는 노년, 장년, 청년, 청소년, 어린이 등으로 세대가 나뉘어져 있고, 그리고 장년 세대는 청년, 청소년, 어린이 세대를 양육하고, 청년 세대는 청소년과 어린이 세대를 양육해야 한다는 생각이 과연 옳은가라는 질문입니다. 사실 교회 내에 여러 세대가 존재하고 위 세대가 아래 세대를 양육해야 한다는 말은 지극히 당연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