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링 서비스를 신청/변경하시려면 다음의 메일링구독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메일링 구독하기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mail(0).jpg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조회수 38290

당신의 리더십을 위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목회자와 소그룹 지도자, 제자.사역 훈련생들의 리더십 계발을 위해 메일링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정보와 자료, 칼럼을 통해 여러분의 삶과 사역을 풍성히 하시기 바랍니다. 리더십 네트워크 최신의 목회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보십시오. 최근의 목회 경향과 도서 정보를 담은 목회 칼럼과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30호 - 리더십 계승의 8가지 원칙

조회수 1983

많은 조직이 리더십 승계 문제로 몸살을 앓습니다. 비즈니스 리더에서 담임목회자에 이르기까지 리더십 승계는 온전한 리더십을 계승하고 이양하는 데 주요 관심사입니다. 그렇다면 리더십 승계가 문제없이 온전히 이루어지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1. 리더십 승계의 큰 그림을 그려야 합니다. 한 세대 이상을 생각해야 합니다. 두 번째 세대 이후를 반드시 생각해야 하고, 리더십의 시금석은 세 번째 세대에서 그 진가를 발휘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2. 기대치를 현실적으로 조정해야 합니다. 모든 변화는 다 복잡하고 어렵습니다. 리더십 전환은 더욱 그러합니다. 후계자가 완벽해지기를 기다리지 마시고, 현실에 기초하여 기대치를 반드시 조정해야 합니다. 3....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60호 - 나의 감사연습, 하나님의 임재연습

조회수 2297

쉼 없이 달려온 상반기 소그룹 사역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교회마다 소그룹 모임의 방학이 제 각각이겠지만, 오늘은 여름 방학기간동안 소그룹 구성원들이 흩어져 있으면서도 무장해제 되지 않을 수 있는 비법 한 가지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신비에 대해 정신이 번쩍 들어있는 상태, 깨어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비결을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인생이 비상사태가 아닌데, 너무 비상사태가 벌어진 것처럼 살아가라는 말은 아닙니다. 때로는 느긋함 속에서 일상 가운데 임재하여 있는 하나님의 신비에 감탄하여 바라보는 감사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감사는 엄청난 기적의 싹을 내는 씨앗입니다 이번 여름 방학을 위해 추천해드리는 도서 『 나의 감사연습, 하나님의...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9호 - 리더십 1단계, 공동체의 비전체크

조회수 2250

마셜 셸리는 <비전과 계획으로 교회를 새롭게 하라>라는 그의 책에서, 교회 리더십들이 종종 그때 그때 닥치는 반복되는 문제를 처리하느라 진을 다 쏟는 ‘일상의 수렁’에 빠진다고 말합니다. 리더가 맨 처음 해야 할 일은 문제해결이 아니라 비전을 제시하는 일입니다. 리더는 현실을 파악하고, 현실의 토대 위에 비전을 세워야 합니다. 비전이 잘 세워졌는지, 비전이 현실의 토대 위에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확인해야할, 12가지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혹 나 자신과 우리 교회의 상황에 해당되는 것은 없는지 점검해 보고, 리더가 바른 비전을 붙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각해봅시다. 1. 비전이 없는 경우 의외의 경우이지만, 비전이 아예 없는 경우도 존재합니다. 비...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9호 - 대형 교회가 친근할 수 있는가?

조회수 1893

먼저 교회의 규모가 친근함에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대부분의 사람이 갖는 선입견 중 하나는, 대형 교회는 친근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나는 웃으면서 이 생각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사실, 이 비판이 어느 교회에 적용되어 정확하게 측정된 결과인지 의심스럽습니다. 그렇게 측정해 보면, 아마 부분적으로는 ‘왜 어떤 교회들은 작은 규모로 남아 있는가’에 대한 답을 줄 것입니다. 어느 여름 플로리다 해변에서 휴가를 보내는 동안 우리 가족은 그 지역에 있는 작은 교회를 방문했습니다. 그 교회는 정통 신학을 견지한, 평판이 좋은 교회였습니다. 하지만 나는 그 사실을 전혀 모른 채 그 교회를 방문합니다. 우리는 어떤 옷차림으로 예배에 참석해야 하는지 전혀 몰랐기 때문에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8호 - 하나님을 알려주는 두 가지 책

조회수 2330

기독교 전통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두 가지 책을 주셨다고 고백합니다. 그리스도인 모두에게 익숙한 첫 번째 책은 바로 성경입니다. 흔히 특별계시라고 불리는 성경은 예수가 그리스도임을 알려주고 구원의 길을 제시해주며 하나님의 백성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가르쳐 주는 책입니다. 성경에는 복음의 핵심이 담겨 있으며,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무언가 결정해야 하는 다양한 상황에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를 구할 때 일반적인 원칙을 제시해줍니다. 우리에게는 또 하나의 책이 주어졌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연이라는 책입니다. 자연은 우리 앞에 펼쳐져 있는 우주와 지구 그리고 생물의 세계를 포함하는 창조세계 전체를 지칭합니다. 자연은 하나님이 세상을 어떻게 창조하시고 우주의 역사를 어떻게 섭...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8호 - 소그룹과 멘토링

조회수 2641

우리는 “멘토”라 하면 종종 어느정도 나이와 경험이 있고, 특정 분야에서 충분한 지혜를 쌓아 조언을 해 주는 사람을 생각합니다. 그래서 멘토의 조언을 듣고 돌봄을 받게 되는 멘티는 상대적으로 어리고, 경험이 없으며, 해당 분야를 잘 알지 못하는 초보자라는 선입견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소그룹 안의 멘토링”을 말할 때, 소그룹 내의 연장자, 신앙선배 또는 영성이 더 나은 사람이 멘토가 되어 더 어린 멤버, 후배 또는 갓 믿은 초신자를 멘티로 돌보는 행동으로 이해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제자훈련 교회의 소그룹의 멘토링은 일반적인 위계질서가 명확한 멘토링과는 다릅니다. 제자훈련 소그룹의 멘토링은 상호적인 관계입니다. 더 쉽게 표현하면 모두가 멘토인 동시에 멘티가 되는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7호 - 목회자가 곧 리더다

조회수 2318

영어에는 거위를 비웃는 표현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어리석은 거위’(silly goose)는 바보에게 붙여주는 별명이고, ‘야생 거위 경주’(wild-goose chase)는 헛수고를 가리키고, ‘거위를 삶았다’(our goose is cooked)는 말은 고충에 빠져 있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거위에 대해 이렇듯 무례하게 대하는데도, 거위는 우리에게 리더십과 관련해 중요한 교훈을 줍니다. 이전에 과학자들은, V자 대형이 가장 효율적으로 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야생 거위들이 이주하면서 V자 대형을 이룬다고 가정했습니다 하지만 오랜 연구 결과, 거기에 더 많은 내막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거위가 홀로 날지 않고 대형을 이루어 날면, 심장박동 수는 떨어지고 시력...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7호 - 결국 공동체로부터 시작된다

조회수 2333

교제는 소그룹의 장점으로 자주 언급되지만 소그룹이 교제 측면에만 안주해서는 안 됩니다. 진정한 기독교 공동체는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 이상이 되어야 합니다. 공동체는 피상적 관계를 넘어 가슴을 파고들며, 서로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오늘은 새들백교회에서 소그룹 지도자들에게 제공하는 소그룹 공동체 가이드 라인의 일부분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1. 교회가 아닌 장소에서 만나라. 집이나 카페에서 만나면 더 친밀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으며, 더 긴 시간 동안 이야기가 이어지기도 합니다. 또한 구성원들은 다른 성도의 집을 방문하고 나면 서로에 대하여 깊이 있게 알게 된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2. 건강함을 위해 자주 모이라. 새들백교회는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6호 - 식사(食事)의 리더십

조회수 2291

시식의 리더십? 바야흐로 다시 리더십이 화두가 되는 시기를 지내고 있습니다. 정신없이 지나간 짧은 선거기간을 마치고, 새로운 리더십이 세워져 많은 사람들이 여러 기대와 요구들을 하고 있습니다. 대선 기간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것이 각 후보들의 시장방문과 각종 시식입니다. 누가누가 잘 먹나 내기 하나 싶을 정도로 후보들은 어묵이며 호빵이며 그 지역 사람들의 먹거리를 먹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먹는 모습 만큼 시각적으로, 본능적으로 공감대와 동질감을 형성하는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교회는 식사공동체다 크리스천 리더십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코 밑이 즐거워야 교회도 즐겁다는 사역 지론을 공식적으로 표방하며 의식적으로 성도들과 식사 자리를 가지며 함께 호흡하는 목회자들도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6호 - 문제발생시 해결을 위한 조언 - 피상적인 토론

조회수 2467

관계 형성 초기에는 구성원들이 감정보다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단계에서 감정을 토로하는 모험을 감행하지 않기 때문에 정서적인 교감이 거의 일어나지 않게 되는데, 이런 피상적인 대화가 오고 가는 경우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요? 어떤 그룹은 여러 번의 모임 후에도 피상성이라는 두꺼운 얼음이 깨지지 못하고, 깊이 있는 모임으로 가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이것은 때로 리더가 방향 설정을 잘못한 데서 오기도 하고, 구성원 중에 구성원들의 유대를 방해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하여튼 이유를 불문하고, 얼어붙은 그룹의 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생각해 봅시다. 피상적인 의사소통은 리더가 너무 빨리 깊은 관계로 몰아가려고 ...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