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비전공유

목록보기 Under 비전공유 조회수 3737

리더십은 독백이 아니라 대화입니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듯이' 지도자 혼자 품은 비전은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목회자가 자신의 가슴에 담긴 비전을 보고 스스로 감탄하며 흥분한다 하더라도 성도들이 그 비전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분명하게 전달되지 않는다면 그 비전은 성취되기 어렵습니다. 목회자의 마음에 있는 비전의 불은 성도들 한 사람, 한 사람의 가슴에 옮겨 붙어야 성취될 수 있습니다 .리더십은 결코 독주하는 것이 아닙니다.

쿠제스(James J. Couzes)와 포스너(Barry Z. Posner)의 말처럼 리더십은 독백이 아니라 대화(Leadership is a dialogue, not a monologue)입니다. 성도들이 교회와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분명하게 인식하게 되면 거기에 동참하고자 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조각그림 맞추기를 생각해 보십시오. 조각 맞추기를 시작하기 전 포장 상자에 그려진 완성된 그림을 미리 보면 훨씬 쉽게 맞출 수 있습니다.

목회자는 성도들의 마음속에 그 그림을 생생하게 그려내야 합니다. 성도들 속에 잠재해 있지만 활용되고 있지 않는 리더십을 밖으로 끌어내면 엄청난 일을 해낼 수 있습니다. 프랑스의 작가 생텍쥐베리는 "만일 당신이 배를 만들고 싶으면, 사람들을 불러모아 목재를 가져오게 하고 일을 지시하고 일감을 나눠주는 따위의 일을 하지 말라. 대신 그들에게 저 넓고 끝없는 바다에 대한 동경심을 키워주라"고 말했습니다. 목회자가 품은 비전이 공유되면 성도들이 앞장서서 일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공유된 비전의 힘입니다.

느헤미야의 비전공유

예루살렘 성 재건의 비전을 품은 느헤미야는 하나님께서 어떻게 자기를 불러 주셨는지 그리고 그 사실을 환경이 어떻게 확인시켜 주었는가를 백성들과 함께 나누었습니다. "또 저희에게 하나님의 선한 손이 나를 도우신 일과 왕이 내게 이른 말씀을 고하였더니 저희의 말이 일어나 건축하자 하고 모두 힘을 내어 이 선한 일을 하려 하매" (느2:18)

"하나님이 나를 여기 보내셨다. 이전에는 성을 재건하는 것을 허락하지도 않았던 왕이 경비까지 제공하며 성벽 재건을 허락해주었다."

느헤미야의 외침에 예루살렘의 백성들은 흥분했습니다. 비전이 사람들에게로 옮겨간 것입니다. 처음에는 느헤미야 한 사람의 비전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비전은 더 이상 느헤미야만의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의 것이 되었습니다. 90년이란 긴 시간 동안이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던 그곳에 52일만에 성벽이 재건되었습니다. 느헤미야가 그에게 주신 하나님의 비전을 백성들과 나누고 함께 동역했을 때 이루어진 역사였습니다. 이것이 공유된 비전의 힘입니다.

이 단계는 약 6개월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Tags : 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