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사역훈련

목록보기 Under 사역훈련 조회수 4026

사역훈련은 지도자로서 필요한 리더십을 갖추도록 하는데 초점이 있습니다

제자훈련 과정이 신앙인격의 성숙과 삶의 변화에 강조점이 있다면 사역훈련은 지도자로서 필요한 리더십을 갖추도록 하는데 초점이 있습니다. 목회자마다 양질의 평신도 동역자를 세워가는 꿈을 가지고 있지만 기대만큼 좋은 평신도 지도자를 얻기가 그리 쉽지 않습니다. 제자훈련을 통해서 그리스도를 닮은 인격과 삶으로 변화되도록 돕지만, 훈련받는 모든 사람이 다른 형제들의 영혼을 돌볼 수 있을 만큼의 역량과 은사를 갖추고 있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사역훈련이라는 이름의 단계를 하나 더 준비함으로 말씀을 가지고 다른 형제들을 섬길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자들을 다시 한번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역훈련을 받는 자들에게는 누구나 예외없이 평신도 사역자로서 다른 형제들을 섬기며 돕는 자로 부름받았다는 사실을 강조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들은 이미 제자훈련을 통해서 삶의 변화를 경험하고 소그룹의 역동성을 경험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제자훈련과 동일한 과정을 반복할 필요는 없습니다. 단지 교회의 규모가 큰 경우, 제자훈련 과정을 부교역자들이 담당하게 되었다면 사역훈련은 담임목사의 손을 통해 다시 한번 다듬어질 필요가 있습니다.

사역훈련반은 제자훈련반과 매우 비슷한 형태로 운영됩니다.

단지 규모면에 있어서 차이가 있습니다. 12명 이하의 형제 자매들이 함께 훈련을 받는 제자훈련과는 달리 사역훈련은 2∼3개 반의 제자훈련생 가운데 말씀으로 다른 형제들을 섬길 수 있는 자격을 갖춘 훈련생을 20여명까지 한 반으로 구성해서 함께 훈련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룹을 운영하는 면에서도 차이가 있습니다. 주제에 따라 5분 정도의 미니 강의가 곁들여지기도 하고 성경의 파노라마를 보여주는 강의로 꾸며질 수도 있습니다. 또한 필요에 따라서는 훈련생들에게 그룹별로 준비를 해서 발표할 수 있도록 하기도 합니다.

사역훈련반은 한 반이 20여명의 중그룹으로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자칫하면 서로의 삶에 책임감을 가지고 돕는 관계의 끈이 약화될 위험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3∼4명의 서브그룹(sub-group)을 만들어서 함께 기도제목을 나누고 서로의 필요를 채워줄 수 있도록 조직을 운영함으로 사랑을 주고받는 관계를 강화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제자훈련은 대개 각 가정을 돌아가며 모이지만 사역훈련반의 규모와 다루는 주제, 담임목사의 일정상 교회 안에 장소를 두는 것이 적당할 것입니다.

이 단계는 방학기간을 포함해 1년의 기간이 걸리는 과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