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3기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세미나

조회수 179

“어떻게 공동체에 생명을 불어 넣을 수 있을까?” 교회가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예수님의 몸 된 교회를 갱신해 나가는 작업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사명입니다. 이를 위해 항상 가장 가치 있는 삶을 사는 길이 무엇인지를 묻고, 그것을 삶으로 체질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는 신앙 운동을 넘어 복음으로 삶을 체질화할 수 있도록, 교회에 역동성과 생명력을 불어 넣어 줄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것입니다. 성도로서의 사명을 온전히 붙잡고, 공동체 전체가 다시 비상하도록 돕는 이 세미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세미나에서 다루는 내용 “공동체 고백...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59호 - 교회의 비전을 개발하라

조회수 509

리더의 고민: 비전 리더는 항상 비전 개발을 위해 고심합니다. 특히 지금과 같은 연말 시즌이 되면 리더는 다음해 공동체가 집중할 비전을 개발하기 위해 고민합니다. 교회에는 왜 비전이 필요하고, 어떻게 비전을 세워야 할까요? 인구절벽과 세속주의가 범람하는 시대, 비전은 교회가 어디를 바라보아야 하고, 어디로 항해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나침반입니다. 교회 공동체의 비전은 교회 공동체의 신학적 지식과 성품과 선교행위가 어떤 수준인지 잘 나타냅니다. 비전은 교회가 세상에 어떻게 다가서고, 어떻게 가르치며, 어떻게 제자로 만드는지를 결정합니다. 비전은 성경과 교회가 처한 상황을 결합시키는 것입니다. 올바른 비전은 교회가 처한 세상이라는 상황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를 길러...

자세히 보기 →

[개요] 제2기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세미나

조회수 1657

“어떻게 공동체에 생명을 불어 넣을 수 있을까?” 교회가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예수님의 몸 된 교회를 갱신해 나가는 작업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사명입니다. 이를 위해 항상 가장 가치 있는 삶을 사는 길이 무엇인지를 묻고, 그것을 삶으로 체질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는 신앙 운동을 넘어 복음으로 삶을 체질화할 수 있도록, 교회에 역동성과 생명력을 불어 넣어 줄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것입니다. 성도로서의 사명을 온전히 붙잡고, 공동체 전체가 다시 비상하도록 돕는 이 세미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세미나에서 다루는 내용 “공동체 고백...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84호 - ‘나’와 ‘우리’의 역할이 공존하는 소그룹

조회수 694

두 가지 1인칭 인칭대명사 자기 자신을 가리킬 때 쓰는 1인칭 인칭대명사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나’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입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라는 표현은 일상에서 자주 쓰입니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우리’라는 표현을 아주 좋아합니다. 그래서 ‘나’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 ‘우리’를 사용합니다. 자신의 배우자를 ‘우리’ 남편 또는 ‘우리’ 아내라고 부르거나, 혼자 사는 사람이 자신의 집을 ‘우리’ 집이라고 부릅니다. 사소해 보이지만, ‘나’와 ‘우리’는 아주 큰 차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단수인 ‘나’는 주로 개인적인 관점에, 복수인 ‘우리’는 공동체적인 관점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심리학 연구 결과들을 따르면, 개인...

자세히 보기 →

[개요] 제1기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세미나

조회수 3633

“어떻게 공동체에 생명을 불어 넣을 수 있을까?” 교회가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예수님의 몸 된 교회를 갱신해 나가는 작업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사명입니다. 이를 위해 항상 가장 가치 있는 삶을 사는 길이 무엇인지를 묻고, 그것을 삶으로 체질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우리가 교회입니다』 는 신앙 운동을 넘어 복음으로 삶을 체질화할 수 있도록, 교회에 역동성과 생명력을 불어 넣어 줄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것입니다. 성도로서의 사명을 온전히 붙잡고, 공동체 전체가 다시 비상하도록 돕는 이 세미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세미나에서 다루는 내용 “공동체 고백...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9호 - 리더십 1단계, 공동체의 비전체크

조회수 2147

마셜 셸리는 <비전과 계획으로 교회를 새롭게 하라>라는 그의 책에서, 교회 리더십들이 종종 그때 그때 닥치는 반복되는 문제를 처리하느라 진을 다 쏟는 ‘일상의 수렁’에 빠진다고 말합니다. 리더가 맨 처음 해야 할 일은 문제해결이 아니라 비전을 제시하는 일입니다. 리더는 현실을 파악하고, 현실의 토대 위에 비전을 세워야 합니다. 비전이 잘 세워졌는지, 비전이 현실의 토대 위에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확인해야할, 12가지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혹 나 자신과 우리 교회의 상황에 해당되는 것은 없는지 점검해 보고, 리더가 바른 비전을 붙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각해봅시다. 1. 비전이 없는 경우 의외의 경우이지만, 비전이 아예 없는 경우도 존재합니다. 비...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26호 - 식사(食事)의 리더십

조회수 2179

시식의 리더십? 바야흐로 다시 리더십이 화두가 되는 시기를 지내고 있습니다. 정신없이 지나간 짧은 선거기간을 마치고, 새로운 리더십이 세워져 많은 사람들이 여러 기대와 요구들을 하고 있습니다. 대선 기간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것이 각 후보들의 시장방문과 각종 시식입니다. 누가누가 잘 먹나 내기 하나 싶을 정도로 후보들은 어묵이며 호빵이며 그 지역 사람들의 먹거리를 먹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먹는 모습 만큼 시각적으로, 본능적으로 공감대와 동질감을 형성하는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교회는 식사공동체다 크리스천 리더십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코 밑이 즐거워야 교회도 즐겁다는 사역 지론을 공식적으로 표방하며 의식적으로 성도들과 식사 자리를 가지며 함께 호흡하는 목회자들도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5호 - 소그룹이 전도의 기본단위다

조회수 2350

전도집중기간을 맞이하며 4월, 부활주일을 지나며 많은 교회들이 태신자 작정이나 새생명 축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예수 부활생명의 감사가 우리 안에 살아 역사하여, 더 많은 생명을 살리고자 하는 강한 열심으로 나타날 기간입니다. 온 교회가 전도에 힘쓰기 원할 때, 더더욱 주목해야 할 것이 바로 소그룹입니다. 우리는 종종 전도의 사명을 개인적인 복음전도로 축소시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날이 갈수록 서구의 개인주의적 사고방식이 우리 삶에 깊이 침투하고 있습니다. 신앙생활도 영향을 받아 개인신앙만이 강조되고, 이에 따라 전도도 개인전도로만 고착화되기 쉽습니다. 그러나 전도를 공동체 협력사역에서 배제한다면 그리스도의 가르침과 동떨어지게 됩니다. 우리는 시대가 개인주의화 될수...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52호 - 제자훈련교회는 ‘영靈가족’ 소그룹이다

조회수 2406

제자훈련의 역동성을 확인하고 또 재무장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단위는 소그룹입니다. 이미 소그룹은 셀, 순 등의 형태로 한국교회에 익숙하게 소개되어왔습니다. 그러나 제자훈련 교회의 소그룹은 구역예배나 교제중심의 소그룹의 형태보다는 귀납적 말씀사역 중심의 모임이 되고자 힘씁니다. 이러한 귀납적 말씀사역을 기초에 두고, 나날이 파편화되고 세대갈등의 구도로 치달아가는 현대사회의 양상의 대안으로, 몇몇 제자훈련교회에서는 ‘가정교회’라는 형태의 소그룹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정교회는 초대교회가 각 가정을 중심으로 모이기 시작했고, 또한 교회가 실제 가족과 같은 공동체로 깊은 유대감을 가졌다는 사실에서 출발합니다. 또한, 신약의 교회들이 각 지역에 모인 개별 교회로 역...

자세히 보기 →

[소그룹] 449호 - 성육신적 소그룹

조회수 3025

<성육신적 교회>의 저자 마이클 프로스트는 그의 저서에서 교회가 세상과 동떨어져 이원적 생활을 하는 것이 복음적이지 않다고 말합니다. 그는 현대 사회 자체가 점차 개개인으로 분열되고 남과 거리를 두려 하는데, 교회는 이러한 사회적 흐름의 위험성에 동참해선 안 된다고 말합니다. 현대 사회는 사람을 소모품처럼 여기는 풍조가 있는데, 그는 이를 성육신과 반대되는 개념인 ‘탈육신’이라 칭합니다. 그리스도의 복음은 하나님께서 직접 사람 가운데 오신 성육신의 은혜를 유지해야 하는데, 교회가 현대 사회의 ‘탈육신’의 위험에 노출되어있다는 경고입니다. 이웃 사랑의 명령을 몸으로 직접 실천하지 않고, 그저 이웃 사랑의 가르침에 동조를 표하는 정도로 자신의 사명을 감당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