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814호 - 솔직한 소통으로 문제해결형 리더가 되라

조회수 289

‘권위주의적’ 리더는 정보를 통제하고, 책임을 회피하거나 전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상황을 더욱 악화시킵니다. 위기 상황에서 리더는 충분한 설명과 정보공유를 통해 사람들을 안심시키고 미리 대처할 수 있는 ‘심리적 안전감’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더 나아가 실수를 인정하지 못하는 ‘완벽 추구’ 리더보다 실수를 인정하고 함께 헤쳐 나갈 의지가 있는 ‘문제해결형’ 리더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권위주의적 리더는 왜 위기 상황에서 외부로 책임을 떠넘기고 정보를 숨기거나 통제하려는 것일까요? 집착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을 지키기 위해 현실을 왜곡하게 됩니다. 리더들이 위기 상황에서 조직과 구성원을 위한 결정보다는 자신의 안위를 위한...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13호 - 공동의 이정표를 세우는 리더

조회수 538

철학을 담은 한 장의 종이 미국 유명한 제약회사인 존슨앤드존슨(Johnson & Johnson)은 시가총액으로 전세계 20위 안에 드는 굴지의 기업입니다. 이 존슨앤드존슨에는 ‘신조(credo)’라고 불리우는 사훈이 있었습니다. 1943년 존슨앤드존슨의 전임 회장이자 창립자 중 한 사람인 로버트 우드 존슨(Robert Wood Johnson)이 작성했던 1장짜리 신조는 크게 4개의 구절로 구성되었습니다. 각각의 이해 당사자와의 관계를 설명하고, 고객, 직원, 커뮤니티, 주주 순서로 우선순위를 매겼습니다. 이 신조는 존슨앤드존슨의 모든 사업장 잘 보이는 곳에 붙어 있었으며, 누가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업 철학이 확고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12호 - 판데믹으로 불확실한 미래 속에 계획을 세우는 방법

조회수 502

판데믹 시대를 겪으며 우리는 계획이 무색하다고 느꼈습니다. 2020년 연초에 세웠던 계획들은 변경되어야 했을 뿐 아니라, 중간 중간 수정했던 계획들조차 한달, 아니 한주 심지어 하루 만에 바꾸어야 하는 일도 자주 발생했습니다. 그렇다면 2021년 계속해서 계획을 세워가야 할 리더십들은 무엇을 고려해야 할까요? 베스트 셀러〈Do Less〉의 작가 케이트 노스럽(Kate Northrup)은 하버드비즈니스리뷰의 기고를 통해 불확실성을 전제한 계획 수립에 대해 말합니다. 그에 따르면, 계획은 원래 안정감을 준다는 장점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더 미래를 짐작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계획을 세울 때 얻는 장점까지 놓쳐서는 안 되며, 다만 시간과 목표에 대한 우리의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11호 - 온라인 예배 출석이 감소하는 원인

조회수 804

비영리 기독교 지원단체인 라이프웨이(Lifeway)의 전 대표였으며, 현재 기독교 온라인 커뮤니티 지원단체인 ‘처치 앤서즈(Church Answers)’의 설립자 겸 CEO인 톰 레이너(Thom S. Rainer)는 최근 수백 명의 교회 지도자들로부터 온라인 예배 참석자들이 상당히 줄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처치 앤서즈가 분석한 주요 이유를 소개했습니다.  1. 호기심을 끌 만한 요소는 끝났습니다.  처음에 교회들이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을 때, 사람들은 호기심을 가지고 시청했습니다. 그러나 온라인 예배 시청의 회수가 늘어나며, 명목상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과 믿음을 가지고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예배는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10호 - 사역을 위한 새로운 리더십, 자유와 책임

조회수 452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넷플릭스(Netflix)의 최고인재책임자(CTO)로 14년 동안 일했던 패티 맥코드는 넷플릭스 창업자이자 CEO인 리드 헤이스팅스와 함께 높은 성과를 내는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든 일로 유명해진 인물입니다. 도전적인 일로 팀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며 솔직함을 무장한 리더십으로 넷플릭스 신화를 써 내려간 그녀는 특별히 강조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그룹 내 ‘자유와 책임’입니다. 이는 넷플릭스가 동영상 스트리밍이라는 서비스의 특성상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의 흐름에 맞게 유연하게 움직이며 끊임없이 거듭나기 위해 선택한 가치로, DVD 대여 사업에 후발주자였던 넷플릭스가 초대형 온라인 콘텐츠 유통자로 성장하게 한 비결이기도 합니다.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09호 - 비대면 시대에 필요한 온라인 리더십

조회수 753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비대면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비대면 상황은 소통방식의 변화이면서 관계패턴의 변화이자 업무와 사역환경의 변화를 의미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리더는 새로운 리더십을 갖추어야 합니다. 지금의 비대면 환경에서 일하는 리더에게 온라인 리더십에 관련하여 몇 가지 측면에서 팁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온라인 회의 및 훈련 비대면으로 사역을 진행하게 되며 사역 관련한 회의와 각종 훈련 및 교육을 서로가 떨어진 장소에서 온라인 공간에서 만나는 것이 자연스러워졌습니다. 온라인 사역은 효율적인 면도 있기는 하지만, 대면으로 만나라 때 가질 수 있는 역동성과 친밀함 등의 장점에 제약을 주기도 합니다. 따라서 비대면으로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39호 - 주저하는 소그룹 차기리더, 어떻게 격려할까?

조회수 707

많은 소그룹들이 차기리더를 필요로 하지만, 오늘날과 같이 구성원 개개인이 공동체 전체에 닥친 부담감을 절실히 체감하는 시대에, 차기리더로 섬기는 것을 대부분 주저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차기 리더십을 세우는 노력이 리더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부서나 담당자에게만 국한될 것이 아니라, 온 공동체, 그 중에서도 특별히 차기 리더십을 공급 받는 수혜자들이 될 “각각의 소그룹”이 직접 차기 리더십을 세우는 주도적 참여자로 노력해야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소그룹은 차기 리더를 세우는 과정에서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요? 소그룹의 역량에는 한계가 명확하므로, 공동체의 기존 리더십 과정을 대체하기 보다는 새로운 상황에 맞추어 기존 리더십 과정을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08호 -결코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조회수 642

전염병은 국가의 흥망성쇠를 좌우할 정도로 막대한 영향력을 미칩니다. 인류 역사상 수많은 재난이 있었지만, 사망자의 수로 본다면 유럽에서 유행했던 흑사병이 가장 규모가 큰 재앙이었습니다. 이 유행은 1347년부터 1351년 사이의 약 3년 동안 2천만 명에 가까운 희생자를 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생긴 지 1년이 지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많은 사상자가 나타나고 있는 이 엄중한 시기에 인간 내면의 자리 잡고 있는 두려움과 염려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두려움은 인간의 삶과 행복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가운데 하나입니다. 따라서 인간은 예로부터 심리학적, 의학적, 철학적인 방법들을 동원하여 이를 극복하려고 부...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07호 - 취약함을 인정하는 섬세한 리더십 기르기

조회수 705

사람들은 모름지기, 리더란 강하고 자신 있어 보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팬데믹 시대에 사람들은 힘 있게 밀어붙이고 모든 것을 혼자 결정하려는 리더보다는 자신의 약점을 용감하게 인정하는 리더를 더 높이 평가합니다. 다시 말해, 사람들은 자기가 어떻게 보일지, 자신이 천하무적이라는 그릇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데 관심을 둬서 결국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리더가 아니라, 공동체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데 관심을 둔 리더를 선호합니다. 세상은 복잡하고 불확실합니다. 따라서 리더는 계속 배우고 적응해야 합니다. 이때 가장 적절하고 적응 잘하는 리더란 자기 한계를 깨닫고 겸손함으로 자신과 다른 사람의 잠재력을 키우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과 진심으로...

자세히 보기 →

[리더십] 806호 - 소통하는 리더십의 시작은 자기감정 인식

조회수 716

교회, 기업, 국가 등 모든 조직은 구성원들이 존재하고, 그 사이에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져야 합니다. 모두가 소통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소통이라는 주제는 계속해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립니다. 그만큼 소통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손에 잘 잡히지 않는 어려운 문제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소통의 핵심은 무엇일까요? 소통의 리더십을 이야기할 때 많은 사람들은 먼저 ‘경청’이라는 단어를 떠올립니다. 물론 소통에서 잘 들어주는 것은 반드시 필요한 자세입니다. 다른 사람은 상관하지 않고 자기 말만 계속하는 사람이 소통을 잘하는 사람일 리 만무합니다. 그렇다면 잘 들어준다는 것은 과연 무엇을 의미할까요? 진정한 소통을 위해서는 나와 다른 상...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