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링 서비스를 신청/변경하시려면 다음의 메일링구독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메일링 구독하기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mail(0).jpg

메일링 소개 및 신청하기

조회수 57360

당신의 리더십을 위한 편지가 도착했습니다.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목회자와 소그룹 지도자, 제자.사역 훈련생들의 리더십 계발을 위해 메일링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신의 정보와 자료, 칼럼을 통해 여러분의 삶과 사역을 풍성히 하시기 바랍니다. 리더십 네트워크 최신의 목회정보를 가장 먼저 받아 보십시오. 최근의 목회 경향과 도서 정보를 담은 목회 칼럼과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24호 - 온라인 소그룹, 그 특수성을 얼마나 이해하고 계십니까?

조회수 1672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사역의 중요성이 지속적으로 조명되고 있습니다. 예배, 세미나, 소그룹 등등 다양한 영역에서 온라인 사역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온라인 사역을 진행할 때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온라인 사역은 단지 오프라인 사역을 온라인으로 그대로 옮겨온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온라인 소그룹에도 그만의 특수성이 있습니다. 그 특수성을 이해할 때, 온라인 소그룹만의 장점을 활용한 새로운 소그룹 사역의 지평을 열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새들백교회 온라인 사역담당 Jay Kranda는 온라인 소그룹의 특수성을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1. 온라인 소그룹은 두 가지 상호작용 형태가 있다. 온라인 세계는 매우 광대합니다.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으며, 그 형태...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93호 - 다음 세대에게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한 전략

조회수 1367

코로나19로 다음 세대 사역의 현장도 너무나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 가운데서도 자녀들에게 역동성과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해 고민해야 하는 것이 장년 세대와 사역자의 몫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다음 세대를 살리기 위해 무엇부터 함께 세워가야 할 지를 고민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다음 세대 사역의 변천사 다음 세대를 위한 고전적인 사역 방법을 정리하면, ‘예배’, ‘소그룹 성경공부’, ‘수련회’입니다. ‘주일 예배’와 일명 ‘공과공부’라 불리는 ‘소그룹 성경공부’는 우리 아이들을 위한 한 주간의 영적 먹거리의 전부였습니다. 여름과 겨울에 열리는 ‘수련회’는 영적 보양식과 같은 것으로, 수많은 이들이 수련회를 통해 영적 성장을 이뤘고 주님을 체험했습니다. ...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23호 - 다시 ‘생캠’으로 공동체와 소그룹을 살려라

조회수 1449

전국 각지의 수많은 교회들이 지난 5월 31일 성령강림주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하고 현장예배를 복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소강상태로 접어든 것처럼 보이던 코로나19 사태가 이태원 클럽발 감염으로 재점화 되고 물류센터 감염으로 재확산되면서, 기도하며 마음 다해 준비해온 만큼 가시적인 회복을 경험하지 못해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심리적으로 다시 움츠러들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 속에서 교회 공동체의 온전한 회복을 추구하기 위해 그 어느 때 보다 지혜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교회가 다시 건강해지기 위해서 현장예배 회복과 더불어 가장 시급하게 추구해야 하는 것은 교회 공동체성의 회복입니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92호 - 다시 ‘생캠’으로 타오르게 하라

조회수 1246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의 유행이 지속되면서 감염 전파의 문제로 교회에 모여서 예배를 드리는 것 마저 어려워졌습니다. 급기야 오프라인 예배를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는 교회로 전환될 수밖에 없는 현실에 봉착하게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한국 교회 내에서 온라인 예배가 시도 되고 이로 인해 주일 성수, 공예배의 중요성과 공동체성을 약화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습니다. 모이는 것을 힘써야 하는 교회가 모이지 못하는 작금의 상황이 교회 자체의 위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포스트 코로나 19를 준비하며 온라인 모임에서 오프라인 모임으로 다시 돌아오는 이 시점에 교회의 정체성을 지키며 매 주일 예배당에 모여 성도들과 함...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22호 - 포스트 코로나, 교회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조회수 2391

이 글은 『가스펠투데이에 실린 김철민 목사(대전제일교회)』의 글을 각색한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사태는 우리의 생활과 사회를 여러모로 바꿔 놓고 있습니다. 교회도 예외는 아닙니다. 이전에는 경험하지 모했던 새로운 예배 형태와 사역의 형태가 나타나고 있으며, 지역의 제약에서 벗어나 이제는 세계적으로 네트워크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한국교회는 우리가 처한 현실이 어떠한지 민낯을 보여주었으며, 그리고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하게 만들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한국교회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1. 인소싱이 필요합니다 지금껏 우리는 아웃소싱(바깥쪽에서 자원을 얻는 방식)을 통해 신앙생...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91호 - 불확실성 시대, 교회 리더는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가?

조회수 179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가 지구촌을 뒤덮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지난 몇 주 동안 생활 방역 수칙을 성실하게 지키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행하며 감염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 결과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이제 사람들이 실제 바이러스 감염보다 더 두려워하는 것은 코로나 팬데믹(pandemic)이 가져다준 ‘불확실성’입니다. 불완전한 정보나 미지의 정보를 토대로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예를 들어,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 등이 있습니다. 대다수 학자는 시대를 최근의 시대 구분을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할 만큼 전 세계가 코로나 전후로 급변될 것으로...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21호 - 소그룹, 어떻게 재활성화 할 것인가

조회수 1765

코로나 사태가 다소 진정되고 첫 연휴, 많은 사람들이 그동안 미뤄두었던 외출을 하느라 거리와 공공장소가 북적이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발표에 따라 각급 학교도 오프라인 개학의 논의를 진행하는 등 점점 코로나 이전에 우리가 당연히 여겼던 일들을 회복하고자 하는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교회의 소그룹 사역 역시 재활성화를 위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습니다. 오랜만에 다시 모일 우리 교회의 소그룹, 재활성화를 위해 무엇부터 점검해야 할지, 새들백교회 산클레멘테 캠퍼스의 코리 보우먼 목사(Corrie Bowman / Pastor of Adult Ministries, San Clemente Campus)가 소그룹 리더들에게 보...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90호 - 코로나19로 무너졌던 성벽을 재건하려면

조회수 2065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가운데 무너진 성벽들이 많습니다. 예배자의 모습, 훈련자의 모습, 전도자의 모습 등 다시금 세워야 할 신앙의 영역들을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오늘 존 맥스웰의 저서, “성경에서 배운 21분 리더십” 중 느헤미야에 관한 부분을 읽으면서, 무너졌던 성벽을 재건하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행해야 하는 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느헤미야는 성경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계획가이자 리더 중 한 명입니다. 가히 항법사 느헤미야라 불릴만큼 그가 진행한 재건 사업을 보면서 우리는 많은 교훈을 얻게 됩니다. 느헤미야는 실제 건축에 들어가기에 앞서, 다음에 열거하는 부분들을 정확히 행하면서 충분한 시간을 투자해 준비하는 과정을 가졌습니다...

자세히 보기 →

[소그룹] 520호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세상을 만나다

조회수 2332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라는 전염병으로 인해 전 세계가 펜데믹 상태가 되면서 온라인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가속화 되었습니다. 회사 업무 회의, 학교 수업, 인간관계도 모두 온라인 동영상으로 해결해 나가고 있습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화상 채팅 서비스 '줌(zoom)'이 이끈다는 뉴스가 나올 정도로 줌(Zoom)은 더 이상 하나의 서비스가 아니라 사회 현상으로 나타나게 된 것입니다. 이를 "주머 세대”(Zoomer, 줌을 쓰는 세대)라고 부릅니다. 이런 상황에 교회는 코로나 이후에 예배, 소그룹 사역에 있어서 진지한 고민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코로나 19로 대부분의 성도들이 예배당(오프라인)에 가지 못하고, 목회자와 성도가 직접 대면하지 못...

자세히 보기 →

[리더십] 789호 - 포스트 코로나19, 교회가 맞이하게 될 변화는?

조회수 3550

작가 유발 하라리는 피아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에 기고한 글에서 코로나 이후의 세계를 다음과 같이 예측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전체주의적인 감시체제가 '근접감시'(over the skin)에서 '밀착감시'(under the skin)로 전환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두 번째는 민족주의적 고립과 글로벌 연대 사이에서 선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전염병과 이로 인해 파생되는 경제위기는 글로벌한 협조를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습니다. 국가들은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할 필요가 있고 겸손하게 조언을 구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글로벌 리더십의 붕괴입니다. 2008년 금융위기와 2014년 에볼라 위기 당시 미국은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할을 자임했습니다. 하지...

자세히 보기 →